야설 야동

화상방-중년의 요염


화상채팅방에 갔던 섹시한 이야기를 들려드리지요.
화상채팅방에 연상녀들이 출몰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바로 실험에 들어갔습니다.
화상방 주인의 말에 이끌려 들어간방. 전화방이랑 별반 다를게 없었습니다.
단지 TV로 상대를 보고 이야기한다는것. 역시 여기도 알바생들이 많을거란 생각이 번뜩들더군요.
애처럽게 당한 전화방사건으로 이제 알바생들의 존재를 알았으니까요.
몇분을 기다렸을까 글래머의 스타일의 누나가 떡하니 화면에 떠오르더군요.
"안녕하세요"
"네~안녕하세요"
역시 할말이 없어 나이를 물어봤습니다 "몇살이세요"
"그냥 20대후반~" 뻥은 적히 30후반대은 되었겄다.~
어째든 하나하나씩 실오라기를 풀듯 대화를 이끌어갔다.
그런데 난대없이 누나의 왈"섹스 많이 하고 다니냐 " 헉 황당 이렇게 노골적은 처음
"하하~~그러는편이죠"
"너두 아줌마 좋아하냐 "하고 묻더군요.
"그렇쵸 뭐.. 젊은사람 좋아하면 나이트 갔죠 여기 왔겠어요~~"
"그럼TV끄고 가운데 창을 열어[이 안에는 첨에 장식처럼 생긴 문인줄 알았는데 개폐가 되는 진짜 창이었다.]
문을 여는 반대편 방에 떡하니 모습을 드러낸 모습
"앗~ 여기 완전히 만남방이네요~" "그런셈이지"
"이런곳은 첨이에요..." "그럼 우리 불끄고 서롬 몸 보여주자~ 어때 "
"네~~ 저~~그건~~" "왜 부끄러워 " "그게 아니라 어떻게그래요  감질맛 나잖아요...."
"하자~~" 할까말까 망설이다 도저히 못할꺼 같았다.
그래도 호기심에 "좋아요" 우리는 옷을 팬티만 남겨놓고 다 벗었다.
그러더니 누나의 포즈와 눈빛은 나를 잡아먹기 시작했다.
"아~~"갸날픈 신음소리와 함게 누나의 음모가 서서히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야 너도 벗어" "네~~" 천천히 나의 팬티를 벗겨내려갔다.
더강도가 짙어지는 누나의 눈빛과 신음소리는 나로 하여금 자위를 하게 만들었다.
그게 바로 누나의 의도였다.
나의 귀두가 보였다 말았다 하는 모습에 누나는 "니 귀두 귀엽다~아~~"
누나의 손은 이제 서서히 그곳을 향함과 동시에 나의 손도 빠르게 움직였다.
어두운 곳이긴 하지만 천장의 흐미한 불빛에 나는 또렷히 서서히 들어가는 누나으 손가락을 감지할 수 있었다.
"누나 좀더 자세히 보여줘요" "바라는것도 많아~ 조그만 기달려~"
나는 상상을 시작했다. 침대에 올라 누나의 그곳을 햛아 유방을 향하는 나의 혀와 누나의 기쁨의 환성을
그런 상상이 더해짐에 따라 나의 그곳은 뜨겁게 달아올라 이제 사정의 단계에 올랐다.
"누나 쌀것같아~" "어~조금만 기달려~~ " 누나는 곧바로 의자에 앉아
그 뜨거운 부분을 나에게 감상하라는듯 두 가랭이를 벌려 나에게 보여주기 위해 노력을 했다.
잠시 멈추었던 나의 자위는 자동적으로 시작되었다.
정말 빨고 싶었다. 그런 전신에 미칠듯한 충동은 사정을 하라고 강한 명령을 내리는것 같았다.
두 가랭이 사이의 검은털과 성인방송에서 보았던 그 감동적인 장면이 화면이 아닌 실제 유리창 사이를 두고 벌어지는구나 하는 감탄과 함께 나의 거기는 심하게 달아올라 용솟음치는 하얀 나의 올챙이들이 바닥으로 도망가고 사라졌다.
"어 쌋네..." 휴~~" 귀엽기는 호호호" 질지로 내가 귀엽게 생긴편...
모든 감정이 정리되고 우리 둘은 옷을 하나둘 입었다. 속으로 좀 창피한 느낌도 무지 들었다.
"오늘이 남자사정하는것 35번째다.." 헉 황당~~
"나는 이렇 하면 더 올가즘은느낀다 "그럼 만나본적 없어 "
"몇 번 있었지~" " 근데 다들 시운찮더라"
"그럼 난 안만나 줄거야 "
"봐서~ 니가 자주와 " 그래 온다온다~~
"어머 12시야 나 가야겟다" "어 그래 나두 집에 가야징"
"그럼 담에 봐" 우린 이렇게 화팅을 한후 더 만나기로 약속하구
나는 카운터에 추가요금 4000원을 더 내고 밖으로 나왓다.
집으로 오는길에 정말 우낀일도 다 있다란 생각고 함께 후일을기약했다..


담편은 직접 만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제발 스팸좀 보내지 마소~~~" 다 걸러지니까 바이러스도 안걸리유~~~


제가 예전에 올린글처럼 30-~40대 미혼이거나 이혼녀이신 성숙녀만(유부녀는 사절) 멜 주세요.
같이 섹에 관한 연구와 함께 삶의 기쁨을 느끼자구요.
26살 설 근교경기도에 삽니다.... 귀여운 총각원하는 분은 언제든 멜주세요..
[email protected]